All deleted tweets from politicians

Politicians

ojs0126

국민이 행복한 정치, 복지가 최후의 안전망이 아닌 최선의 권리이자 의무가 되는 사람사는 세상을 만들기 위해 앞장서겠습니다.

@pedestrian_1234 [비서실] 청문회 이틀 진행은 전례가 있어, 우리 원내대표단도 '최후의 카드'정도로 생각했습니다. 또한, 법정시한이 넘어가는 9월3일은 일고의 가치도 없어 고려하지 않았습니다. 하지만, 오후 3시 협상에서 송기헌 간사가 이를 수용했습니다. 대책을 세우는 중입니다. 기대가 크셨을텐데 죄송합니다.

@l5dr03 [비서실] 청문회 이틀 진행은 전례가 있어, 우리 원내대표단도 '최후의 카드'정도로 생각했습니다. 또한, 법정시한이 넘어가는 9월3일은 일고의 가치도 없어 고려하지 않았습니다. 하지만, 오후 3시 협상에서 송기헌 간사가 이를 수용했습니다. 대책을 세우는 중입니다. 기대가 크셨을텐데 죄송합니다.

@rudies922 [비서실] 청문회 이틀 진행은 전례가 있어, 우리 원내대표단도 '최후의 카드'정도로 생각했습니다. 또한, 법정시한이 넘어가는 9월3일은 일고의 가치도 없어 고려하지 않았습니다. 하지만, 오후 3시 협상에서 송기헌 간사가 이를 수용했습니다. 대책을 세우는 중입니다. 기대가 크셨을텐데 죄송합니다.

@shch028092 [비서실] 청문회 이틀 진행은 전례가 있어, 우리 원내대표단도 '최후의 카드'정도로 생각했습니다. 또한, 법정시한이 넘어가는 9월3일은 일고의 가치도 없어 고려하지 않았습니다. 하지만, 오후 3시 협상에서 송기헌 간사가 이를 수용했습니다. 대책을 세우는 중입니다. 기대가 크셨을텐데 죄송합니다.

@kJko05uoCj0oALu [비서실] 청문회 이틀 진행은 전례가 있어, 우리 원내대표단도 '최후의 카드'정도로 생각했습니다. 또한, 법정시한이 넘어가는 9월3일은 일고의 가치도 없어 고려하지 않았습니다. 하지만, 오후 3시 협상에서 송기헌 간사가 이를 수용했습니다. 대책을 세우는 중입니다. 기대가 크셨을텐데 죄송합니다.

@Jung___mi [비서실] 청문회 이틀 진행은 전례가 있어, 우리 원내대표단도 '최후의 카드'정도로 생각했습니다. 또한, 법정시한이 넘어가는 9월3일은 일고의 가치도 없어 고려하지 않았습니다. 하지만, 오후 3시 협상에서 송기헌 간사가 이를 수용했습니다. 대책을 세우는 중입니다. 기대가 크셨을텐데 죄송합니다.

@kbklovecat [비서실] 청문회 이틀 진행은 전례가 있어, 우리 원내대표단도 '최후의 카드'정도로 생각했습니다. 또한, 법정시한이 넘어가는 9월3일은 일고의 가치도 없어 고려하지 않았습니다. 하지만, 오후 3시 협상에서 송기헌 간사가 이를 수용했습니다. 대책을 세우는 중입니다. 기대가 크셨을텐데 죄송합니다.

@i_am_uma [비서실] 청문회 이틀 진행은 전례가 있어, 우리 원내대표단도 '최후의 카드'정도로 생각했습니다. 또한, 법정시한이 넘어가는 9월3일은 일고의 가치도 없어 고려하지 않았습니다. 하지만, 오후 3시 협상에서 송기헌 간사가 이를 수용했습니다. 대책을 세우는 중입니다. 기대가 크셨을텐데 죄송합니다.

@suebysoohye [비서실] 청문회 이틀 진행은 전례가 있어, 우리 원내대표단도 '최후의 카드'정도로 생각했습니다. 또한, 법정시한이 넘어가는 9월3일은 일고의 가치도 없어 고려하지 않았습니다. 하지만, 오후 3시 협상에서 송기헌 간사가 이를 수용했습니다. 대책을 세우는 중입니다. 기대가 크셨을텐데 죄송합니다.

@mkm02091 [비서실] 청문회 이틀 진행은 전례가 있어, 우리 원내대표단도 '최후의 카드'정도로 생각했습니다. 또한, 법정시한이 넘어가는 9월3일은 일고의 가치도 없어 고려하지 않았습니다. 하지만, 오후 3시 협상에서 송기헌 간사가 이를 수용했습니다. 대책을 세우는 중입니다. 기대가 크셨을텐데 죄송합니다.